​신의 "시" 이야기

[시인 신영]

보스턴 에서 활동하는 신영씨는 "하늘"이라는 필명으로 시, 칼럼, 여행사진 등 왕성한 창작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당신이 와 계셨군요

 

                                      /신 영

 

 

봄 아지랑이 곰실대며 춤을 추고

봄 햇살 눈살을 간지럼 태우는 날

개울가에 버들잎 하나둘 오르고

버들강아지 앞다투어 눈을 뜨는 날

 

여린 버들가지 꺾어

풀피리 만들어주시던 당신

차마 잊을 수 없어

눈물 훔치며 지낸 수많은 날

 

그 그리움 애써 삼키려

참았던 울음은 목에 가시처럼 남아

목울대에 까만 멍을 만들고

멍울 자국보다 더 짙은 그리움

 

이맘때면 당신 그리움에

어린아이처럼 두리번거리길 얼마

어쩔 줄 몰라 칭얼대고 싶은 날

내 곁에 당신이 와 계셨군요

시작노트 

 

어머니 마흔셋,
아버지 쉰에 얻은 늦둥이 막내딸.

빛바랜 어릴 적 기억에 머문 아버지의

끝없는 그 사랑은 추억이 되고.

 

이른 봄이면 냇가의 시냇물 소리 들리고

솔솔 봄바람에 실려 아지랑이 옴실대는 한낮

아버지는 물먹은 버들강아지 가지 꺾어

풀피리를 해마다 이맘때면 만들어주셨다.

 

아, '내 아버지' 몹시도 그리운 날에.

Boston Life Story

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

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

  • Facebook Black Round
  • 20170320_141628

전화. 617-750-0207  |  오피스. bostonlifestory@gmail.com  |  기사. bostonlifestory.articl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