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

  • Facebook Black Round
  • 20170320_141628

전화. 617-750-0207  |  오피스. bostonlifestory@gmail.com  |  기사. bostonlifestory.article.@gmail.com

장용복의 영시(英詩)  산책

장용복 선생님은 지난 4년간 뉴잉글랜드 한인회보에 <오페라 산책>, <서양 명화 산책>, <서양 고전 문학 산책>, <한국 서예 산책> 등을 기고하여 독자들에게 유익하고 재미있는 기사를 제공해 왔습니다. 작년(2016년) 말에는 심장마비로 큰 수술을 받으셨는데 완쾌되기도 전에 집필하신 <장용복의 영시 산책>을 보스턴라이프스토리를 통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제20회 워즈워스 (William Wordsworth 1770-1850) (2)

소나기가 잠깐 내렸다 지나간다. 공기는 신선하고 시원하고 땅은 촉촉하게 젖는다. 활짝 개인 파란 하늘에 무지개가 나타난다. "무지개 떴다!" 아이들의 소리와 함께, 너나없이 아름다운 광경을 바라보면서 가슴이 벅차 오른다.

 

    나뭇잎 하나 풀 한 포기에서도 자연의 아름다움, 자연의 신비로움, 자연에 대한 경외로움을 느끼는 자연주의 시인 워즈워스(William Wordsworth 1770-1850)가 펜을 안 들 수 없는 詩想이다. 그가 말했듯이 마음 속에서 자발적으로 우러나온 강렬한 감정이 글로 표현되어

 

the spontaneous overflow

of powerful feelings

 

아름다운 <무지개>가 탄생하였다.

<무지개> 유종호 역

A Rainbow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내 가슴 설레느니,

나 어린 시절에 그러했고

다 자란 오늘에도 매한가지.

쉰 예순에도 그렇지 못하다면

차라리 죽음이 나으리라.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바라노니 나의 하루하루가

자연의 믿음에 매어지고자.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A rainbow in the sky:

So was it when my life began;

So is it now I am a man;

So be it when I shall grow old,

           Or let me die!

The Child is father of the Man;

And I could wish my days to be

Bound each to each by natural piety.

 

    <무지개>는 9行으로 된 짧은 시이지만 起承轉結이 뚜렸하다. 무지개를 본 기쁨 (起 1-2행), 어린 시절의 기쁨의 회상, 현재의 기쁨, 미래의 기쁨에 대한 소망 (承 3-6행),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轉 7행), 대자연의 경외심이 이어지기를 소망함 (結 8-9행), 이렇게 해석하고 있다 (seelotus.com).

 

    제7행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The Child is father of the Man)는 워즈워스의 가장 유명한 구절 중의 하나이다. 틀린 것 같으면서도 옳은 역설(paradox)이다. 어린이는 천진난만하고 감수성이 강하다. 대자연을 보면서 느낀 정서적 감응이 어린 마음에 간직되어 어른이 되어도 어른의 마음에 전수가 된다는 의미로 '어른의 아버지' 라고 표현한 것이다.

 

    마지막 두 행에서, 화자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신기함으로 느끼게 되는 경외감이 앞으로도 매일 지속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연과 우리의 모든 것이, 매일 매일이(each by each) 묶여있어야 하고(bound)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connected) 라고 표현하였다. 어린 시절이 여생에 영향을 주어 항상 젊게 생각하고 느낄 수 있기를(stay young at heart) 바라고 있다.

 

    律은 대개 弱強四步(iambic tetrameter)로 되어있는데 2행과 6행은 각각 弱強三步(iambic trimeter), 弱強二步(iambic dimeter)로 되어 있다.

 

The Child / is fa / ther of / the Man  (四步)

A rain / bow in / the sky  (三步)

Or let / me die  (二步)

 

    이렇게 모든 행이 弱強(iamb)으로 되어있지만, 마지막 행의 마지막 두 단어는 強弱弱(dactyl)으로 되어 있어서(na tu ral / pi e ty) 強으로 끝나지 않고 弱으로 끝남으로써 자연의 경외감 때문에 평온함을 느낀다는 감정을 소리로도 나타냈다고 한다. 脚韻은 1,5행, 3,4,7행, 2,6,8,9행이 맞아 있다. 이렇게 불규칙한 운을 쓴 것은 자연의 불규칙함에서 느끼는 즐거움을 나타내려 했다고도 해석한다.

 

 

    마지막으로 아름다운 서정시 <잃어버린 사랑>을 싣는다. 누구에게도 알려지지 않고 깊은 자연 속에서 살던 루시(Lucy), 죽어서 아무도 슬퍼할 사람 없으나 話者에게는 너무나 슬프고 고통스러웠다. 그녀가 숨어 살았다는 것이 아니다. 아무도 그녀의 고귀하고 참된 아름다움을 깨닫지 못했던 것이다. 루시에 관한 시가 5개 있고 같이 출판되었다. 루시가 과연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가상 인물일 수도 있다. 같이 살고 있던 여동생 도로시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추측이 압도적이다.

 

<잃어버린 사랑> 피천득 역

The Lost Love

 

그 애는 도브 강 상류

인적 없는 곳에 살았다.

칭찬해줄 사람도 없고

사랑해줄 사람도 거의 없는 소녀

 

She dwelt among the untrodden ways

Beside the springs of Dove;

A maid whom there were none to praise,

And very few to love:

 

이끼 낀 돌 옆

반쯤 숨은 바이올렛같이

하늘에 홀로 비치는

고운 별같이

 

A violet by a mossy stone

Half hidden from the eye!

Fair as a star, when only one

Is shining in the sky.

 

루시는 남 모르게 살았고

언제 죽은 줄을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그 애는 무덤 속에 묻히고

아, 세상이 내게는 어찌나 달라졌는지!

 

She lived unknown, and few could know

When Lucy ceased to be;

But she is in her grave, and oh,

The difference to me!

 

    첫 연: springs 는 맑고 깨끗한 자연적으로 흘러 나오는 샘물로 아름다운 자연을 묘사하였다. 두째 연: 그녀를 violetstar 로 比喩하였는데 violet 의 경우에는 隱喩(metaphor), star 의 경우에는 真喩(simile)라고 구별한다 (like 나 as 와 같이 쓰이면 직유, 홀로 쓰이면 은유). 꽃 violet 은 정숙, 겸손의 뜻이 있고 star 는 금성이니까 미의 여신 비너스를 상징한다. 頭韻 half hidden 도 있다.

 

    세 聯으로 되어있고 한 연은 네 행으로 되어있는 시인들이 자주 사용하는 구조이다. 각운은 abab cdcd efef 이고, 律은 홀수 행이 弱強四步 짝수 행이 弱強三步가 되어 있다. 3행과 4행을 예로 들면:

 

A maid / whom there / were none / to praise,

And ve / ry few / to love:

 

예외도 있다. 1행과 5행에서 弱強(iamb) 대신 弱弱強(anapest)을 쓰기도 했다:

 

She dwelt / a mong / the un trod / den ways

A vi / o let by / a mos / sy stone

 

    워즈워스는 여러 나라에서 살았다. 한 때는 영국은 물론 프랑스, 스위스, 독일을 걸어다니며 자연을 즐겼다. 프랑스 혁명 때에는 프랑스에 살면서 혁명군의 이념을 숭상하였다. 영국으로 돌아왔을 때는 프랑스의 스파이라고 주목을 받기까지 하였다. 프랑스에 있을 때 한 여인을 사랑해서 아이까지 만들었지만 프랑스와 영국의 국교가 악화되는 바람에 헤어지게 되었다. 국교가 정상화 된 후에 여동생과 프랑스로 가서 생활비를 마련해 주고 영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여동생과 같이 살다가 그녀의 친구이자 자신의 대학 친구인 여인과 결혼하였다.

 

    독일에 가서도 살았다. 독일에서는 여동생과 시인 코울리지(Coleridge) 부부와 같이 살았다. 새로 받은 유산으로 넉넉히 살면서 그들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았고 시를 써서 코울리지와 같이 시집을 출판하였다. <서정 담시>라는 시집인데 영국의 낭만주의의 바람을 일으켰다. 자연, 사랑 등 평범한 소재를 일상생활에 쓰이는 평범한 언어로 꾸밈 없이 다루었다. 루시에 관한 시도 그 당시의 작품이다.

 

    73세가 되었을 때 계관시인이 되었다. 처음에는 자신이 너무 늙었다고 사양을 했지만 영국 수상이 명예직이라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다고 재차 권하자 마음을 바꾸었다. 7년 동안 계관시인으로 있으면서 후배들로부터 존경을 받으며 명예를 즐기다가 세상을 떠났다.

Boston Life Story

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