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재외동포문학상 수필부문 "대상"  최정우 씨 수상 소감

바다를 건넌 내게 고국의 하늘은 또다시 저 너머에 있다.

고국을 떠난지 10년이 넘고부터 나는 더이상 떠나온 시간을 셈하지 않게 되었다. 재미교포, 재외동포, 라는 단어가 나와 같은 사람들을 가리킨다는 것이 새삼스럽기는 했지만, 한동안 그 단어가 주었던 거북스런 느낌은 사라졌다. 따지기 좋아하고 까탈스러웠던 나는 그 시간동안 뭉글뭉글 유순해진 듯도 했고, 덤덤하게 퍼지르는 듯도 했다. 사물의 이치를 꿰뚫어 한점 의혹도 없다는 불혹의 나이에 이르렀으니, 다만 이렇게 흘러가는 게 순리인 듯도 싶었다.

어쩌다 바라보는 고국은 낯설었다. 내가 떠나온 고국은 이미 존재하지 않았고, 빠르고 현란하게 변해가는 고국의 모습 속에 나역시 존재하지 않았다. 그렇게 고국은 저 너머로 아득하게 멀어져가는 무엇이었다. 나와는 당최 상관이 없는.

 

재작년, 고국에 다녀왔다. 새로운 고국의 모습보다 더 충격스러웠던 것은 아무곳에서나 시도때도 없이 쏟아져 들려오는 모국어였다. 그 모국어의 홍수속에서, 나는 문득 온몸이 얼얼해질 때까지 소나기를 맞고 서 있었던 어느 여름 한낮을 기억했다. 그 여름 나를 잠못들게 했던 이름들과 하릴없이 앓아내야 했던 신열을 기억했다.


바다를 건넌 내게 고국의 하늘은 또다서 저 너머에 있다. 하지만 이제 나는 닿을 수 없는 것들 앞에서 절망대신 간절함을 노래하기로 한다. 고국과 나 사이의 그 아득한 거리를 이어줄 단 하나의 고리, 뒷방 늙은이를 대하듯 홀대하던 내 모국어를 꺼내 먼지를 털고 살그머니 쓰다듬어 본다.

재외동포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최정우씨(중앙)와 남편 김대식씨(좌), 엄성준 총영사(우)

내 손이 거칠어진만큼 나의 모국어도 성글고 듬성해졌다. 그렇게 낡고 허름해진 내 모국어를 꺼내 오랫동안 들여다보다 문득 깨닫는다.‘나’와 ‘너’는 참으로 비슷하게 생겼구나. ‘나’와 ‘너’는 마주보고 있구나. 비슷하게 생긴 녀석들 둘이 서로 마주 보며 ‘나’는 나고 ‘너’는 너라고 말하고 있구나. 도무지 하나일수 없는 두 존재를 가르는 것이 달랑 모음하나 차이라는 것이 신기하고 다행스럽다. 그리하여‘나’는 또 이렇게‘너’를 바라보며 해묵은 꿈을 꾸는 것이리라.

 

다시 읽어보니 엉성하고 모가 많은 작품입니다. 그럼에도 뽑아주고 격려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6년 8월, 보스톤에서

최정우

Boston Life Story

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

보스턴 라이프 스토리는 보스턴 한인들의 소소한 삶을 정감있게 표현하여 함께 공유하고 더 나아가 아름다운 보스턴의 삶을 소개하고자 하는 사이트 입니다.

  • Facebook Black Round
  • 20170320_141628

전화. 617-750-0207  |  오피스. bostonlifestory@gmail.com  |  기사. bostonlifestory.article.@gmail.com